top of page

한국 축구의 위기: 황선홍 감독과 축구협회의 실책과 리더십의 물음

"한국 축구의 위기: 황선홍 감독과 축구협회의 실책과 리더십의 물음"

황선홍 감독의 한국 U-23 축구팀은 AFC U-23 아시안컵 8강전에서 인도네시아에 패배했습니다.


결국 신태용감독의 승리로 돌아 갔네요.

이 사태가 단순 황선홍 감독의 문제 였을까?

80억 먹튀 클린스만 감독을 부임한 순간부터가 아닐까...?

결국 문제는 축구협회라 생각을 합니다.


1. 감독 선임 문제: 축구협회가 클린스만 감독을 선임할 때 선임 과정이 불투명하다는 지적과 함께 감독의 전술적 무능성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었다고 보도됩니다. 이는 감독 선임 과정에서 투명성과 전문성 부족이 문제가 된 것으로 보입니다.


2. 행정력 약화: 정몽규 회장의 3선 체제부터 축구협회의 행정력이 약화되었다는 지적이 있습니다. 이로 인해 예정된 천안 축구종합센터 건립이 지연되고 대표팀 소집 시 '떠돌이 훈련'을 하고 있다는 문제가 발생하고 있습니다.


3. 실패적인 조치: 축구협회는 지난해 승부조작에 가담한 축구인들을 기습 사면했다가 역풍을 맞고 전면 철회하는 등 '헛발질'도 했다고 보도됩니다. 이는 축구협회의 조치가 일관성 없고 효과적이지 못하다는 것을 시사합니다.


4. 최종 책임자 문제: 기사는 정 회장의 4선 도전이 더 어려워진다고 언급하며, 그의 스스로의 물러남이 요구된다는 목소리가 커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. 이는 정 회장의 책임을 지고 있는 현재의 리더십에 대한 의문을 제기하고 있습니다.


이런 비판적인 기사는 축구협회의 리더십과 조직의 변화에 대한 고찰을 유발하고 있습니다. 이 기사를 통해 한국 축구 협회가 앞으로 어떻게 발전하고 변화할지, 리더십의 새로운 방향과 개선점에 대한 논의가 이어질 수 있을 것입니다.

Comentarios


bottom of page